• MyoungSu

    지리산 천은사

    천은사의 본래 이름은 828년 인도승려와 덕운조사가 창건할 당시 경내에 이슬처럼 맑은 차가운 샘이 있어 감로사라 했는데, 이 물을 마시면 흐렸던 정신이 맑아진다 하여 많은 스님들이 몰려 들어 한 때는 천명이 넘는 스님이 지내기도 했으며 고려 충렬왕 때는 남방제일 사찰로 승격되기도 했다. 그러나 임진왜란으로 불탄 뒤 중건할 때 샘가에 큰 구렁이가 자주 타나기에 잡아죽였더니 샘이 솟아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샘이 숨었다하여 조선 숙종 4년(1677년)부터 천은사라 이름을 바꾸었는데, 이상하게도 이름을 바꾼 후부터 원인모를 화재가 잦고 재화가 끊이지 않았다. 주민들도 절의 수기를 지켜주는 구렁이를 죽였기 때문이라며 두려워하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조선4대 명필의 한사람인 원교 이광사가 지리산 천은사라는 글씨를 물 흐르는 듯한 서체로 써서 걸었더니 이후로는 화재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이동시간 1:13:15 | 최고 233m | 최저 198m | 오르막합 92m | 내리막합 72m | 평속 2.03km/h | 이동평속 2.74km/h
    조회 1,887 | 기록시각 2015-02-21 12:17:41 | 등록시각 2015-02-22 18:42:02 byMyoungSu

천은사의 본래 이름은 828년 인도승려와 덕운조사가 창건할 당시 경내에 이슬처럼 맑은 차가운 샘이 있어 감로사라 했는데, 이 물을 마시면 흐렸던 정신이 맑아진다 하여 많은 스님들이 몰려 들어 한 때는 천명이 넘는 스님이 지내기도 했으며 고려 충렬왕 때는 남방제일 사찰로 승격되기도 했다. 


그러나 임진왜란으로 불탄 뒤 중건할 때 샘가에 큰 구렁이가 자주 타나기에 잡아죽였더니 샘이 솟아나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샘이 숨었다하여 조선 숙종 4년(1677년)부터 천은사라 이름을 바꾸었는데, 이상하게도 이름을 바꾼 후부터 원인모를 화재가 잦고 재화가 끊이지 않았다. 


주민들도 절의 수기를 지켜주는 구렁이를 죽였기 때문이라며 두려워하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조선4대 명필의 한사람인 원교 이광사가 지리산 천은사라는 글씨를 물 흐르는 듯한 서체로 써서 걸었더니 이후로는 화재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 슬라이더를 드래그하면 경로를 미리 볼 수 있습니다. 이동을 멈추시려면 슬라이드 오른편 멈춤 버튼을 클릭하세요.
    • 전라남도 구례군 광의면
    다음 카페나 블로그 퍼가기 - 아래 태그를 복사해서 HTML모드에서 붙여넣기 하세요
    댓글 운영 원칙

    욕하지 마시고, 존중해 주세요.

    무시하고,욕하고 하면 삭제합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수정
    댓글 작성

    | 댓글 운영원칙

    우리나라 아름다운 길 - GPS 트랙 검색

    에브리트레일 모바일 어플 다운로드